장관급회담 6월개최 의견접근..내일 회담속개

남북은 차관급회담 마지막 날인 17일을 하루 넘겨 북핵, 장관급회담 복원 등 주요 쟁점에 대한 밤샘 조율을 시도한 끝에 제15차 남북장관급회담의 6월중 서울 개최에 원칙적으로 의견 접근을 보았지만 전체 의제에 대한 최종 합의 도출과 공동보도문 채택에는 이르지 못했다.

양측은 18일 오전 일단 회담을 마치고 19일 개성에서 속개하기로 했다.

남측 수석대표인 이봉조 통일부 차관과 북측 단장인 김만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서기국 부국장은 이날 오전 7시께 개성 자남산 여관에서 15분간 수석대표 접촉을 갖고 이렇게 결정했다고 이 수석대표가 밝혔다.

회담 연장 결정은 17일 2차례의 수석대표 접촉과 실무대표 접촉에 이어 18일 오전까지 연락관 접촉을 통해 이견에 대한 절충을 시도했지만 북핵 문제 등을 놓고 쉽게 접점을 찾지 못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 수석대표는 남북 수석대표 접촉 직후 “남북은 이틀간 진지하게 협의를 진행했지만 최종 합의에는 이르지 못했다”면서 “19일 속개해 협의를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장관급회담의 조기 개최에 원칙적으로 합의했다고 전제한 뒤 “일정에 대해서는 6월 개최에 의견접근이 이뤄졌으나 최종합의는 이루지 못해 19일 협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북핵 문제와 관련, 그는 “북한 핵을 용납할 수 없으며 한반도 비핵화 원칙이 지켜지지 않으면 남북간 화해.협력이 불가능하다는 점을 명백히 했다”면서 “민족 공동의 안정과 번영을 위해 북핵 문제가 조속히 해결돼야 하며 이를 위해 6자회담이 빠른 시일내에 열려 실질적인 진전이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누차 강조했다”고 전했다.

북측은 기본발언과 수 차례의 접촉에서 전달한 이런 우리측의 입장을 경청하는 자세였다고 이 수석대표는 설명, 19일 회담을 통해 공동보도문에 남측 입장이 반영될 지 여부가 주목된다.

이 수석대표는 비료지원에 대해, “북측이 요구한 봄철 비료 20만t의 지원 원칙에 대해서는 북측에 확인해주었지만 지원 일정에 대해서는 좀 더 협의가 필요하다”면서 “6월 중순께에는 지원이 완료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비료수송과 관련, 그는 “육로와 해로를 동시에 활용하고 필요하다면 북측 선박도 활용하게 될 것”이라며 “육로의 경우 철도 또는 자동차로 할 것이냐에 대해서는 조금 더 협의가 필요하지만 주로 자동차를 통한 수송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수석대표는 그러나 8.15 이산가족 상봉 문제에는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했고 6.15 공동선언 5주년에 즈음한 도로개통식 문제에는 진전이 없었다고 말했다.

앞서 남북은 평양에서 열리는 6.15 통일대축전에 정부 대표단을 보내기로 합의했다. 추후 실무협의를 통해 남측이 제안한 장관급 대표단 파견안에 합의할 경우 정동영 통일부 장관이 남측 대표단을 이끌고 방북할 전망이다.

한편 남측 대표단은 이날 오전 8시 30분 개성을 떠나 서울로 귀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