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급회담 종결회의도 지연..진통거듭

제21차 남북장관급회담이 대북 쌀 차관 문제에 막혀 마지막날인 1일 오전 10시로 예정됐던 종결회의까지 지연되며 진통을 거듭하고 있다.

남북은 이날 오전 9시부터 40분 간 수석대표 접촉을 갖고 쌀 문제와 전체회의 개최 여부 등을 포함한 회담 운영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접촉 결과가 즉각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북측은 접촉에서 `쌀 문제 해결 전에는 회담에 임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하며 쌀 차관 합의 이행 지연에 대해 강하게 이의를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측 대표단은 이재정 통일부 장관 주재로 회의 중이다.

김남식 통일부 대변인은 “상황이 유동적이라 정리가 되는대로 설명하겠다”면서 “녹록치 않다는 아침 분위기에서 진전된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북측이 강경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상황에서 회담은 오후에 종결회의를 열어 마무리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이 경우 공동보도문이 도출되지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남북이 차기 회담 일정 등을 잡기 위해 오후에도 회담을 계속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우리측은 회담에서 평화정착을 논의하기 위한 국책기관 간 회의와 국방장관회담 개최, 철도 단계 개통 등을 제안했지만 쌀 문제에 막혀 공동보도문 초안도 교환하지 못한 것은 물론 제대로 논의조차 이뤄지지 않았다.

남북 대표단은 전날 오후 5시30분부터 15분 간 실무대표 접촉을 가진 것을 마지막으로 북측이 접촉에 응하지 않아 밤 사이에는 협상을 진행하지 못했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