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급회담 오전 수석대표 접촉..회담결렬 `위기’

제21차 남북장관급회담이 회담 마지막날인 1일 아침까지도 대북 쌀 차관 문제에 막혀 공동보도문 초안도 교환하지 못하는 등 진척을 보지 못하고 있다.

남북은 이날 오전 9시 수석대표 접촉을 갖고 쌀 문제와 오전 10시로 예정된 전체회의 개최 여부 등을 포함한 회담 운영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남북 대표단은 전날 오후 5시30분부터 15분 간 실무대표 접촉한 것을 마지막으로 북측이 접촉에 응하지 않아 밤 사이 더 이상의 협상을 진행하지 못했다.

전날 수석대표 접촉에서 쌀 차관 합의 이행 지연에 대해 강하게 이의를 제기한 북측은 `쌀 문제 해결 전에는 회담에 임할 수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평화정착을 논의하기 위한 국책기관 간 회의나 국방장관회담 개최, 철도 단계 개통 등 회담 본 의제는 제대로 논의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다.

수석대표 접촉에서 쌀 문제에 돌파구가 생기면 회담은 연장될 것으로 보이지만 북측이 강경입장을 고수한다면 오전에 전체회의를 열고 회담을 종료시킬 가능성이 높다. 현재로선 후자에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로 이 경우 공동보도문이 도출되지 않을 수도 있다.

김남식 통일부 대변인은 “결과는 끝나봐야 알겠지만 분위기는 녹록치 않다”면서 “이후 일정은 (수석대표) 접촉이 끝나봐야 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