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급회담 대변인 일문일답

제16차 남북 장관급회담 남측 대변인인 김천식 통일부 교류협력국장은 16일 “남북이 추진하기로 한 인도주의 사업에는 일반 이산가족 외에 국군포로, 납북자 문제까지 포함하면 된다”고 말했다.

다음은 북측 대표단과의 종결회의 직후 기자들과의 일문일답 내용.

— 국군포로 및 납북자 문제는.

▲회담을 할 때는 전쟁포로라고 한다. 법률적인 문제가 따르는 문제여서 전쟁포로라는 말을 못썼다. 전쟁시기는 전쟁포로가 분명하다.(공동보도문에 ‘전쟁시기 소식을 알수 없게 된 사람들의 생사확인 문제를 적십자회담에서 계속 협의.해결해 나가기로 하였다’로 돼 있음)

(공동보도문) 본문에 이산가족 인도주의적 사업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인도주의 사업은 납북자 문제까지 포함하면 된다. 꾸준히 제기했고 일반 이산가족, 국군포로, 납북자가 포함된다. 다만 11월에 12차 이산가족 행사를 하고 국군포로 생사확인을 먼저 다루고 단계적으로 납북자 문제를 다루는 방안으로 접근한 것이다.

— 특수 이산가족에 국군포로 문제를 끼워 넣은 것인가.

▲그런 노력을 계속 해야겠다. 폭넓게 문제를 풀어야 하기 때문이다. 북한에 촉구했고 이제 해결하기로 한 것이다.

— 보건의료 협력 문제는.

▲보건의료는 국제기구를 통해 말라리아 등에 대해 민간단체 등에서 병원 개소 등이 있었다. 한반도라는 것이 종심이 짧다. 다른 보건 문제가 상대편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당국간에는 처음으로 합의가 된 것이다. 어떻게 할 것인가는 실무협의를 열어 합의해 나갈 것이다.

— 보건 실무협의가 열리나.

▲다음 제11차 남북 경제협력추진위원회에서 협의해 나갈 것이다.

— 실리주의 문제가 언급됐는데.

▲체면주의가 체면 때문에 아무것도 못하는 것을 말하는데 이를 버리자는 것이 실용주의다. 실사구시, 실용주의로 나가자는 뜻이다.

— 이산가족 화상상봉 시기는.

▲시기는 협의해 봐야 한다.

— ‘군사당국자회담이 개최되어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는 합의 내용에서 북측은 ‘군사당국에 건의한다’는 내용을 추가했는데.

▲체제의 차이다. 관례적으로 써왔다. 군사당국자라고 하는 것은 최고 군사당국자로 보면 된다.

— 평화체제를 논의하는 시작점이 돼야한다고 했는데.

▲논의가 시작됐다고 보인다. 평화체제라는 긴 과정에서 현 단계에서 가장 시급한 것은 핵문제 해결과 군사적 긴장완화이다. 6자회담에서 반드시 공동문건이 채택돼야 하고 그런 입장을 전달했다./평양=공동취재단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