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급회담 공동보도문 발표 임박

원탁회의로 시작된 제15차 남북 장관급회담의 ‘파격’이 회담 막판까지 이어지게 됐다.

김홍재 통일부 홍보관리관은 회담 사흘째인 23일 “이번 회담에서는 예전과 같은 종결회의가 없을 수도 있다”며 “정동영 남측 수석대표와 권호웅 북측 단장이 프레스센터에서 공동보도문을 함께 발표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4차례의 남북 장관급회담에서는 전체회의와 대표간 접촉 등을 통해 공동보도문을 조율하고 회담장에서 몇 명의 풀기자만이 출입한 가운데 양측 대표가 보도문을 읽고 악수한 뒤 회담을 종료하는 종결회의를 가지는 형식을 취했다.

이른 바 종결회의라는 것을 해 온 것이다.

하지만 이번 회담에서 남측이 정 수석대표와 권 단장이 회담장인 서울 광장동 워커힐호텔 4층에 마련된 프레스센터를 찾아 함께 공동보도문을 발표할 것을 북측 대표단에 제의했고, 북측도 대체로 이해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위해 호텔측은 프레스센터에 연단을 추가 배치하는 등 사전 준비작업을 벌였다.

따라서 이날 회담은 수 십개의 카메라와 수 백명의 내.외신 기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남북회담 사상 처음으로 두 사람이 단상위에 나란히 선 채로 공동보도문을 발표하는 것으로 막을 내리게 됐다.

두 사람은 공동보도문 낭독 이전에 각각 모두발언을 할 것을 알려졌다.

그러나 정 수석대표와 권 단장은 별도 질의는 받지 않으며, 회담 남측 대변인인 김천식 통일부 교류협력국장이 상세한 브리핑을 할 예정이다.

이 같이 파격적인 ‘피날레’는 회담문화의 형식이라는 변화 외에도 이전 회담과 달리 상당한 합의가 이뤄졌고 경우에 따라서는 중대한 합의사항이 있기 때문이 아니냐는 분석도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다.

김 홍보관리관은 “공동보도문은 이제 거의 마무리 단계로 오늘 오후 7시에 예정된 환송만찬 이전인 6시30분 정도에 발표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며 “오늘 오후에는 대표접촉이 한 차례 있었고 지금은 상호간 문서를 주고받고 자구수정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