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통권 관련 국방장관 정책청문회 개최하자”

한나라당이 전시작전통제권 환수문제를 포함한 최근의 사태를 국가안보위기 ‘비상상황’으로 규정하고 여당에 국방장관 정책청문회 개최를 제안했다.

이정현 부대변인은 7일 브리핑에서 “당 지도부 최고회의에서 8.15를 전후하여 안보대토론회를 개최하기로 하는 한편 여당에 국방장관 정책청문회 개최를 제안키로 했다”면서 “그 결과에 따라 국방부장관 해임안 제출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강재섭 대표는 “현 정권은 전시작전통제권 환수를 하나의 정치적 슬로건으로 생각해서 국민들을 현혹시키고 있다”면서 “국방은 정치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강 대표는 “전직 국방부장관들과 재향군인회장단은 물론 주한 미사령관 등 안보관련 인사들의 의견을 체계적이고 지속적으로 수렴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창희 최고위원은 “작통권 환수문제는 국가 안위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문제인 만큼 국민투표라도 부쳐야 한다”고 말하면서 “작통권 환수문제를 국민이 소상하게 알 수 있도록 문제제기하는 차원에서라도 현 국방부장관 해임안을 제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나라당은 또 북한 수해와 관련, 우려를 표명하고 여야 의원들로 이루어진 실태조사단을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강대표는 “미사일 발사로 인한 제재조치인 쌀, 비료 중단과는 별개로 수해의 비상상황에 한해서 인도적인 차원의 지원방안을 고려해야 한다”며 “생필품, 의약품 지원은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여,야 국회의원들이 홍수피해 진상을 파악하기 위해 ‘북한지역수해실태조사단’을 공동으로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정재성 기자 jjs@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