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통권환수 주한미군감축으로 이어지지 않아”

유명환(柳明桓) 외교통상부 제1차관은 9일 “전시작전통제권(이하 작통권) 환수 문제가 곧바로 주한미군 철수나 감축으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 차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열린 내외신 정례 브리핑에서 “정부는 한미연합 방위체제를 유지한다는 대전제 아래 작통권 환수를 미측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작통권 환수는 우리 안보를 우리가 책임지는 방향으로 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점에서 추진하고 있다”며 “작통권 환수로 인해 주한미군이 철수하거나 한미동맹이 와해된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