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북한 대외 무역액 68억 달러…전년대비 7%↑

지난해 북한의 대외무역 규모(남북교역 제외)는 68억 1천만 달러로 1990년 집계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는 2011년 63억 2천만 달러에 비해 7.1% 증가한 수치다.


코트라(KORTA)가 29일 발표한 ‘2012 북한의 대외무역동향’에 따르면 북한의 수출은 전년 대비 3.3% 증가한 28억 8천만 달러, 수입은 전년 대비 10.2% 증가한 39억 3천만 달러로 10억 5천만 달러의 무역적자를 기록했다.


북한의 대외교역 증가는 석탄, 동, 알루미늄 등 광물과 섬유제품의 수출 증가, 육류, 곡물, 섬유류 및 기계류 수입증가로 인한 것으로 파악됐다.


북한의 교역 상대국 중 중국은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북한의 대중국 무역액은 60억 1천만 달러(수출 24억 8천만 달러, 수입 35억 3천만 달러)로 전체 교역규모의 88.3%에 달했다. 이는 전년 대비 6.8% 증가한 것으로 대중국 무역의존도가 심화되고 있다.


연도별로는 2004년 48.5%였던 북한의 대중국 무역의존도는 2005년 52.6%, 2009년 78.5%, 2010년 83.0%, 2011년 89.1%로 집계됐다.


북한과의 교역액은 중국에 이어 홍콩(1억 1천만 달러), 러시아(7천 590만 달러), 인도(7천 580만 달러), 태국(6천 200만 달러) 순이었다. 홍콩과의 무역액은 지난해 4.5배 증가한 반면 러시아 무역액은 32.7%가 감소했다.


이외 주요 교역 대상국은 대만,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독일, 브라질 순이었다.


북한의 주요 수입품목은 원유 등 연료(8억 1천만 달러), 기계류(3억 2천만 달러), 전기전자(3억 달러) 순이었고, 수출품목은 석탄(12억 4천만 달러)을 비롯해 섬유제품(4억 8천만 달러), 광물(3억 5천만 달러) 등이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