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대북 인도적지원 총 196억원…51.5% 감소

지난해 민관이 실시한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 규모가 전년대비 51.5%로 감소한 196억원으로 나타났다. 감소한 이유는 2010년 북한의 천안함·연평도 도발에 따른 5·24조치의 영향으로 보인다.


27일 통일부에 의하면 지난해 정부는 유엔아동기금(UNICEF) 영유아 사업에 565만불(65억)을 지원했으며, 민간 35개 단체는 131억원 상당의 인도적 물품을 북에 전달했다.


민간단체들에 의해 지원된 131억원은 말라리아 방역용품, 의약품, 밀가루, 분유 등의 구입 등에 쓰였다. 이중 대북 밀가루 지원량은 총 7.119톤으로 38억 상당이다.


작년 남북교역액도 17억1,386만불로 전년대비(19억 1,225만불) 10.4%로 감소했다. 남측으로의 반입(9억1천366만달러)은 12.5%, 북으로의 반출(8억19만달러)은 7.8% 감소했다.


이 가운데 상업적 거래인 개성공단 교역액이 16억 9,763만불로 거의 대부분을 차지했고 위탁가공(370만불), 일반교역(23만불), 금강산 관광(76만불) 등으로 나타났다. 금강산 관광 관련 교역액은 지난해 8월 남측 인원 철수 이전까지 시설물 유지·보수에 소요된 비용이다.


교역 품목수는 702개로 작년대비 11.7%로 감소했다. 최대 교역품목은 ▲섬유류(7.1억불) ▲전자전기제품(5.3억불) 등으로 전체 교역의 72.0%를 차지했다. 교역실적이 있는 업체(407개사)의 숫자도 전년보다 55.8% 줄었다.


남북을 왕래한 인원은 11만6,061명으로 전년 대비 10.9% 감소했다. 이중 방북은 11만6,047명이고 방남은 14명이다. 개성공단 방문 등 경제분야가 11만4,919명으로 99.0%를 차지했다.


방남은 지난해 3월 문산에서 개최된 백두산 화산활동 전문가회의와 7월 서울에서 열린 ‘제13차 유네스코(UNESCO) EFA(Education for All. 모두를 위한 교육) 국가조정관 아시아태평양지역회의’에 참석한 인원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