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대북 식량.보건지원 10년래 최저

지난해 한국을 포함해 국제사회의 대북 식량.보건 등의 지원규모가 1천915만달러로 10년래 최저수준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북한농업동향’ 최근호가 유엔 인도지원사무국(UNOCHA)의 발표 자료를 토대로 만든 ’국제사회의 대북 지원 실적’ 통계에 따르면, 국제사회의 대북지원은 1995년 시작된 북한의 대기근이 외부세계에 알려진 후 크게 증가했으나 제2차 북핵 위기가 발생한 이후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북한이 핵무기 보유를 선언한 2005년부터 급감세를 나타냈다.

그러나 2.13합의 이행으로 북핵 문제가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가고 있는 올해는 7월까지 2천734만달러로 이미 지난해 대북지원 규모를 넘어섰다.

유엔인도지원사무국의 대북지원 통계는 2004년까지는 유엔합동호소를 통해 각국이 통합지원한 것이며, 2005년부터는 유엔합동호소에 의한 통합지원이 폐지돼 유엔과 각국이 개별지원한 액수다.

북한의 대기근이 알려지기 시작한 1995년 9월부터 1996년 6월 사이에 927만달러이던 대북지원은 그후 급증하기 시작, 1998년 1월-12월 2억1천587만달러를 기록했고, 그후 다소 줄었다가 2001년엔 2억4천797만달러, 2002년엔 2억2천1만달러로 다시 2억달러를 상회했다.

그러나 2002년 10월 제임스 켈리 미국 특사의 방북으로 2차 북핵 위기가 불거진 이후인 2003년 대북지원 규모는 1억3천310만달러로 급감했다.

북한이 핵무기 보유를 선언한 2005년에는 주요 원조국이었던 미국과 일본이 빠지고 남한의 대북지원도 107만달러(2004년 2천509만달러)에 그치면서 4천523만달러로 급감했다.

지난해는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와 핵실험으로 국제사회의 대북 경제제재가 강화되면서 2005년의 40% 수준인 1천915만달러로 10년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올해 7월까지 대북지원은 유엔 긴급지원자금 809만달러, 남한 455만달러, 스웨덴 398만달러, 호주 321만달러 순으로 나타났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