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남북교역액 19억 달러…北中무역 1/3 수준”

지난해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로 인한 관계 경색으로 남북교역액이 북중 무역의 3분의 1 수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가 6일 발표한 ‘2012 남북교역·북중무역 동향 비교’ 보고서에 따르면 남북교역액은 19억 8천만 달러를 기록한 반면 북중 간 교역액은 59억 3천만 달러를 기록했다.


또한 2008년부터 2012년까지의 남북교역의 연평균 증가율은 2.1%인 반면, 북중 무역 증가율은 20.8%에 달했다.


이에 따라 북중 무역 대비 남북교역 규모도 2008년 65.3%, 2010년 55.2%, 2012년 33.3%로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도발 사건 이후 남북 관계가 경색되고, 5·24 조치 이후 개성공단에 대한 신규진출 및 투자확대 등이 금지되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2009년 전후 약 4~7억 달러에 달했던 일반교역과 위탁가공교역은 5·24 조치 이후 거의 전무한 상태로, 섬유제품과 수산물 등은 중국 거래선으로 옮겨가 양국 간 대북교역의 격차를 가속화 시키고 있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북중 무역은 중국의 대북투자와 북중 인접지역 경제특구의 개발 진전 등으로 꾸준히 증가할 것”이라면서 “남북교역은 남북관계 개선 이후에도 개성공단 대상 신규투자와 위탁가공교역이 탄력을 되찾기까지는 상당한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최근 5년간 남북교역 및 북중무역 동향. /사진=무역협회 제공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