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개성공단 생산액 첫 5억달러 돌파…전년比 20%증가

지난해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생산액이 2004년 공단 가동이래 처음으로 5억 달러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8월에 발생했던 북한의 포격 도발 사건에도 개성공단 생산액은 안정적인 상승세를 보인 것이다.

31일 통일부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124개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생산액은 5억 1549만 달러(약 6187억 원)로 개성공단 연간 생산액 기준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대비 20%이상 증가한 수치다.

개성공단 생산액은 2010년 3억 2332만 달러, 2011년 4억 185만 달러, 2012년 4억 69650만 달러로 꾸준히 증가하다가 북한의 개성공단 근로자 철수 조치로 134일 동안 가동이 중단됐던 2013년 2억 2378만 달러로 급감한 뒤 2014년 4억 6997만 달러로 회복세를 보인 바 있다.

또한 지난해 11월 말 기준으로 개성공단에는 5만 4763명의 북한 근로자와 803명의 남측 근로자가 근무하고 있다.

한편 우리 정부는 북한의 4차 핵실험에도 개성공단은 제재수단이 아니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