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南北 교역액 42% 급감…개성공단 중단 원인

경색된 남북관계로 남북 간 교역액이 지속적으로 줄다가 작년 42%나 급감하면서 8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기획재정부와 관세청에 따르면 2013년 남북 간 교역량은 반출 5억2060만 달러, 반입 6억 1524만 달러로 총 11억 3584만 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2005년(10억 9000만 달러) 이후 가장 적은 수치다.


개성공단이 작년 4월 이후 5개월간 중단된 것이 주요 감소원인으로 분석된다.


실제 3월 1억 9000만 달러였던 교역은 5월 52만 달러, 6월 2만 3000 달러로 바닥을 쳤다. 공단 재가동으로 원자재 반입과 완제품 반출이 다시 시작된 뒤에는 월간 교역규모가 11월 1억 6000만 달러, 12월 1억 7천만 달러로 예년 수준을 회복했다.


남북 간 교역수지는 9억 4640만 달러 적자로 2008년 이래 6년째 적자다. 교역수지는 2005년 27억 1346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지만 2008년부터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