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민보 폐간, 북한 대남공세 ‘友軍’ 잃는 셈”

최근 북한의 대남비난 공세가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남한내 유일한 종북(從北)매체로 평가되는 ‘자주민보’의 폐간 조치에 대한 비난공세도 북한이 잇따라 벌이고 있다. 2005년에 창간된 자주민보는 3대 세습을 미화하는 등 북한을 대변하는 글들을 버젓이 올려, 종북논란을 일으켰고 급기야 이 모 자주민보 대표는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구속됐다. 


북한은 그동안 남한내 종북·친북 세력을 활용해 남남갈등 유발과 체제선전을 해왔다. 종북·친북세력의 북한 체제에 대한 옹호와 대변을 통해 남한 내 여론을 분열시키려는 시도를 지속적으로 해왔다는 지적이다. 특히 국내 유일한 종북매체인 자주민보는 북한 관련 미화글을 비롯해 체제선전을 할 수 있는 다양한 글들을 창간 이후 8년여 동안이나 게재해왔다.


자주민보는 종북매체라고 규정돼 폐간 절차를 밟고 있지만 서울시에 정식으로 등록된 인터넷 신문이다. 북한의 입장에서 본인들이 운영하는 매체가 아닌 남한내 자생적인 종북매체 자주민보는 없어서는 안 될 우군인 셈이다.


때문에 북한이 자주민보 폐간에 대해 아주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특히 자주민보가 남한 내 종북·친북 세력을 확대 재생산하는 역할을 해왔다는 점에서 북한이 이 같은 반응을 보일 수밖에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익명을 요구한 대북전문가는 “한국내 인터넷 신문인 자주민보의 북한 체제 미화글은 인터넷 상에 돌아다니면서 많은 이들에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 “북한이 최근 온라인 대남공세를 강화하고 있는 시점에서 자주민보 폐간은 주력 부대를 잃게 되는 셈이다”고 지적했다. 
 
유동열 치안정책연구소 선임연구관은 데일리NK에 “인터넷 공간에서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던 사이트가 없어지면 남한사회주의 역량이 약화되기 때문에 반대 할 수밖에 없다”면서 “종북 세력이 영향력을 키워야 하는데 위축되니까 ‘너희 뒤엔 우리가 있다’는 식의 심리적 안정감을 주고 활동을 더욱 활발하게 하도록 독려하는 취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자주민보는 2005년 이명박 전 대통령이 서울 시장으로 재임 중 서울시에 등록돼 약 8년여 동안 운영됐다. 현재도 사이트는 운영중이며 최근 ‘이적 표현물을 게재한 행위는 신문법의 발행 목적을 현저하게 반복적으로 위반했다’며 폐간 조치가 결정됐다.


자주민보 이 모 대표는 지난 5월 국가보안법상 회합·통신, 찬양·고무 등의 혐의로 기소된 후 상고심에서 1년 6개월 징역 및 자격정지 실형 판결을 받아 현재 복역 중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