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총연맹, UN에 ‘참여연대 서한’ 반박 의견서 발송

한국자유총연맹(자유총연맹)은 지난 5일 UN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의사·표현의 자유 특별보고관을 비롯, 10명의 인권보고관과 한반도 담당관 등에게 참여연대의 천안함 조사결과에 대한 의혹 제기 서한을 반박하는 내용의 의견서를 보냈다고 8일 밝혔다.


의견서 작성에는 한반도선진화재단, 국제외교안보포럼, 북한민주화위원회, 북한민주화운동본부, 북한민주화네트워크 등이 참여했다. 


의견서는 “참여연대가 UN안보리 회원국들에게 한국정부의 천안함 조사결과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서한을 보낸 것은 표현의 자유, 비판이 아닌 한국 정부의 외교노력을 저해하는 행동”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국제분쟁지역에 속하는 남과 북의 특수한 상황을 고려할 때 남북한이 천안함 사건을 두고 외교전을 벌이는 현장에서 한국정부에 대해 불신을 유포하는 행위는 북한을 편드는 결과를 낳았다”고 주장했다.


또 “참여연대가 UN안보리 회원국들에게 보낸 보고서는 한국정부의 천안함 사건 조사결과를 믿을 수 없다는 매우 주관적인 내용이며, 국제사회에서 충분히 주의를 기울일만한 객관적인 증거를 결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창달 자유총연맹 회장은 “천안함 조사결과를 부정하는 서한을 UN 안보리에 발송한 참여연대의 행위는 국가적 내부갈등을 조장하고, 대한민국의 국제적 대외 신인도를 실추시키는 행위”라며 “이번 의견서 발송을 통해 국제사회에 천안함 사건에 대한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을 다시 한 번 알리고, 국제사회의 이해와 관심을 촉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