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총연맹 “북한 핵실험은 폭거”

한국자유총연맹 회원 3천명은 27일 경북 칠곡군 가산면 다부동전적기념관에서 집회를 열고 북한의 핵실험을 규탄했다.

권정달 총재는 규탄사를 통해 “북한의 핵실험은 한반도비핵화공동선언과 6자 회담 9.19 공동선언을 전면 위반한 도발행위로 어떤 이유로도 용인될 수 없는 폭거”라며 “이제부터라도 정부가 대북 포용정책을 거둬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총재는 “대북 경협사업을 즉각 중단해 대북지원이 우리의 안보와 생존을 위협하는 핵개발로 이어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면서 “한국자유총연맹은 북한의 핵개발 및 핵실험과 관련된 일체의 행동을 규탄하며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유총연맹은 이 자리에서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조성사업의 즉각적인 중단과 대북 제재에 동참할 것 등을 정부에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