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주의연대 “독자정당 계획없다” 입장 밝혀

▲ 최홍재 자유주의연대 조직위원장

대선을 앞두고 자유주의연대(대표 신지호)가 독자정당 창당을 고려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보도와 관련, 자유주의연대측이 ‘독자정당 창당 계획을 갖고 있지 않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최홍재 자유주의연대 조직위원장은 7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회원들 중 일부가 (독자정당 창당에 관한) 의견을 제기한 것뿐”이라며 “자유주의연대 집행부는 (독자정당 창당을) 안 한다는 입장”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대선을 앞두고 일부 회원들이 정당을 만들자는 의견을 제기해 논의한 바 있다”면서도 “현실성이 없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최근 자유주의연대는 대선을 앞두고 시민단체로 존재하는 방안, 정치집단과 시민단체를 분화해 나가는 방안, 창당을 포함해 자체 정치세력화 하는 방안 등 다양한 내부 토론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위원장은 이어 “일부 회원들이 정당화 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기했지만 가능성이 약해 (독자정당화)하지 않는다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향후 대선과 관련, 자유주의연대의 입장은 “우리가 생각하는 선진화 정책을 수용하고, 수용할 만한 능력과 의지가 있는 후보가 있으면 연대할 수 있다”면서도 “아직까지는 지지 정당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열린우리당은 말할 것도 없고 한나라당 또한 대안정당으로 보기 힘들다”며 “지지 정당이 없는 조건에서 특정 당이나 후보를 지지하기는 어렵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당내 경선과정에서 후보들에게 정책을 제안해 피드백을 할 수도 있고, 각 당에서 후보가 정리되면 우리가 추구하는 정책을 수용할 만한 후보를 찾을 수도 있다”며 “선진화 정책 수행 의지가 있는 후보를 다양한 방법으로 가려내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