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주의연대 “구색 갖추기용 뉴라이트 영입은 후진정치”

한나라당이 뉴라이트 인사들에 대한 구애의 손길을 본격적으로 내밀자 자유주의연대(대표 신지호)가 ‘구색갖추기용 행보’라며 비판했다.

한나라당은 최근 뉴라이트전국연합 공동대표 중 한 사람인 유석춘 연세대 교수를 ‘참정치운동실천본부’ 대표로 앉히고, 이 단체 김진홍 상임대표가 한나라당 의원모임에 참석해 “힘을 보태겠다”는 의사를 밝히는 등 사실상 정치적 연대를 기정사실화했다.

뉴라이트를 표방하는 단체의 섣부른 정치적 행보에 비판적인 입장을 보여온 자유주의연대는 27일 긴급성명을 내고 “국리민복이라는 정치의 본령에서 한참 벗어난 후진정치의 구태”라고 한나라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자유주의연대는 이날 ‘한나라당의 맹성을 촉구한다’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유리한 고지를 차지한 한나라당이 오히려 더 적극적으로 새판 짜기에 골몰하고 있으니 한심할 따름”이라고 밝혔다.

논평은 “중차대한 국정현안을 코앞에 두고 주요 정당들이 오직 대선승리만을 생각하고 있다”며 “나라와 국민을 위해 결코 바람직한 일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한나라당은 결국 열린우리당이 자유롭게 정계개편에 열중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주었다”며 “원칙, 정치적 상상력, 전략 모든 점에서 최악의 선택”이라고 비판했다.

또 “‘참정치운동본부’의 구색 갖추기 용으로 뉴라이트를 끌어들인 것은 원칙에서 벗어난 정치기술의 과잉”이라며 “뉴라이트를 써먹으려면 제대로 활용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논평은 “강재섭 대표는 크게 정신차려야 한다”며 “뉴라이트 운동의 본류는 한나라당에게 더욱 따끔한 회초리를 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유주의연대가 뉴라이트 세력과 한나라당의 성급한 연대에 강한 불만을 표출하면서 향후 뉴라이트 운동의 방향을 두고 해당 단체와 정치권에서 논란이 더욱 불거질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