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신당 “李당선인 대북정책 불분명”

가칭 ‘자유신당’ 창당준비위 이혜연 공동대변인은 14일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의 신년 기자회견과 관련, “남북문제에 있어 종전의 햇볕정책을 유지할 지 여부, 북한의 개혁.개방을 대북 정책의 기조로 할 지 여부에 대해 분명한 원칙을 밝히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또 “교육 부문에서 대학에 자율성을 부여한다면서도 본고사는 절대 허용할 수 없다는 것은 이율배반적”이라고 비판하고, 한반도 대운하에 대해서는 “구 시대적 발상으로 경제적 효과도 불분명한 사업을 국민 공감대도 형성되지 않은 상태에서 섣부르게 추진하는 것은 절대 불가”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