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선진당, “밀실야합 않돼…공개적인 절차 따라야”

류근찬 자유선진당 원내대표는 “예산안 심사가 공개적으로 적법한 절차에 따라 진행되어야 한다”고  29일 밝혔다.


류 원내대표는 이 날 국회에서 “자유선진당을 비롯한 비교섭단체를 배제한 밀실야합으로 예산안을 심사한다면 소수당의 목소리를 대변할 수 없을 것”이라며 “나눠먹기 심사로 변질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는 한나라당과 민주당이 4대강과 일반예산을 분리해서 심사하는 것과 관련 “불행 중 다행이나 한나라당과 민주당만이 ‘밀실’에 마주앉아 내년도 예산안을 두고 ‘심사’가 아닌’담판’을 지을 모양”이라고 우려했다.


류 원내대표는 “12월 2일까지 예산안을 의결하도록 한 헌법 조항은 이미 물 건너갔고, 준예산 편성이라는 사상초유의 사태가 벌어질 수도 있다”면서 “한나라당과 민주당의 행태는 안하무인(眼下無人), 목불인견(目不忍見), 점입가경(漸入佳境)이 아닐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어 류 원내대표는 “한나라당은 4대강사업은 한 푼도 손댈 수 없다며 스스로 국회의 권위를 포기 했고 민주당은 4대강사업 예산 삭감에만 집착해 예결위 회의장을 점거했다”면서 “결과적으로 291조 8000억 원에 달하는 예산안의 부실심사를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