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선진당 “군과 정부, 북한 변화 예의주시 해야”

자유선진당은 19일 북한 김정일의 사망과 관련, “군과 정부는 북한의 체제 변화와 혼란사태의 파장을 예의주시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문정림 자유선진당 대변인은 이날 발표 직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김정일의 사망으로 군부 강경파가 득세할 수도 있다”면서 “북한 체제의 급격한 붕괴와 대규모 탈북 사태까지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문 대변인은 또 “내부의 혼란을 외부로 전환시키기 위한 북한의 핵 도발과 국지적 도발에 대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민주화를 향한 세계사적인 조류를 거스를 수 없다”면서 “정부는 북한 주민이 이번 위기를 극복하고 세계사적인 흐름에 연착륙 할 수 있도록 모든 필요한 조치와 대책 마련에 마전을 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