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방송’ 국경없는 기자회 ‘올해의 매체상’

탈북자들이 운영하는 대북 라디오 방송인 ‘자유북한방송(대표 김성민)’이 4일(프랑스 현지시간) ‘국경없는기자회(RSF)’가 시상하는 올해의 매체상(Le prix du Media 2008)을 수상했다.

RSF는 이날 오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선정배경으로 “자유북한방송이 북한의 각종 위협에도 불구하고 정보가 차단된 북한 주민들에게 외부세계의 진실을 알리기 위해 노력해 온 점이 높이 평가됐다”고 밝혔다.

김성민 대표는 수상 소감으로 “방송을 함께 만들면서 도움을 주고 있는 탈북자들과 북한 민주화 운동가들과 기쁨을 나누고 싶다”면서 “북한주민들에게 더 많은 외부세계의 진실을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자유북한방송은 김 대표를 비롯한 4명의 탈북자들이 지난 2004년 4월20일 첫 전파를 송출한 국내 첫 민간 대북방송으로, 현재 탈북자 12명을 포함해 모두 15명이 운영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