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기업원 “北 비호는 자가당착”…참여연대에 포문

자유주의와 시장경제원칙 구현을 위해 노력해온 자유기업원(원장 김정호)이 이례적으로 북한인권문제에 침묵하는 NGO단체를 실명거론하며 비판해 주목된다.

자유기업원은 그동안 북한인권문제에 대해 여러모로 관심을 표명해왔으나 북한인권에 무관심한 NGO를 직접 거론하며 비판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자유기업원은 27일 ‘NGO 모니터’라는 논평을 통해 “일부 시민단체들은 유엔인권결의안 등의 외부압박이 북한을 자극해 평화가 깨질 것이라며 북한인권문제를 외면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 대표적인 시민단체인 참여연대를 향해서 “독재에 항거했다는 점을 내세워 도덕적 우월성을 강조해 왔던 참여연대는 북한 정권에 어떠한 비판도 가하지 않는 자가당착에 빠져 있다”고 일갈했다.

논평은 “(이들은)북한 주민 스스로가 민주주의와 인권을 신장시키는 것을 돕기 위해서는 대북 인도적 지원을 해야 한다는 주장만 하고 인권문제를 거론하지 않는다”면서 “북한 주민에 대한 자신들의 반인권적 행동을 위장하고 있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어 “‘인도적 지원이 북한 민주화를 돕는다는 주장’은 북한인권문제의 본질을 이해하지 못한 것”이라면서 “북한인권문제는 반인륜적인 독재정권 때문에 발생하며, 북한에 민주정권이 들어서야 해결된다”고 주장했다.

논평은 “북한정권을 비호하는 시민단체들은 ‘대북 포용정책’이라는 이름 하에 김정일 독재정권과 좌파이념을 지지하는 세력으로 되고 만 것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김정호 원장은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NGO 모니터라는 코너를 통해 좌파적 성향의 단체들의 문제점을 지속적으로 지적할 것”이라며 “일부 단체들이 좌파적 성향으로 인해 북한인권문제를 외면하고 있는 현실을 고쳐가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