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리 박차고 나가는 北 박길연 유엔대사

15일 오전(한국시간) 열린 유엔 안보리에서 각국 대사들이 북한의 핵실험을 국제사회에 대한 위협으로 규정, 대북 제재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하자 북한의 박길연 유엔대사가 자국의 입장을 발표한 뒤 회의장을 박차고 나가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