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양자접촉..분위기 고조

9개월여만에 재개되는 6자 수석대표회담 개막 하루를 앞둔 9일 참가국 간 잇단 양자접촉이 이어지면서 분위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양자 접촉에서는 이번 회담의 핵심 쟁점인 ‘검증 체계’ 수립을 위한 논의가 주를 이루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회담의 키플레이어인 북한의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미국의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베이징 도착 직후인 8일 밤에 이어 9일 오전에도 양자접촉을 가졌다.

힐 차관보는 8일 양자회동을 가진 뒤 “북한이 제출한 핵신고서의 내용 검증이 가장 중요한 문제이기 때문에 이번 회의는 이 문제에 초점이 맞춰질 것”이라면서 “아마 수 일, 수 주, 수 개월이 걸릴 수 있는 검증작업은 서류(검토)는 물론 현장방문, (관계자) 인터뷰 등으로 구성될 것”이라며 검증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미국 행정부의 테러지원국 명단 해제조치가 8월12일부터 시행될 예정으로, 그때까지 검증체계를 구축해야 하기 때문에 이 문제에 논의를 집중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반면 북측에서는 검증에 대한 협조의사를 보이면서도 지난 4일 외무성 대변인 담화에서 피력했던 기본입장에 따라 영변 핵시설 불능화에 대한 상응조치에 해당하는 경제.에너지 지원의 조속한 이행을 촉구하고, 특히 일본의 지원참여를 강조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힐 차관보는 8일 북한과 양자회담을 가진 뒤 남한의 김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도 1시간 정도 양자회담을 갖고 북측과 논의한 내용을 놓고 향후 회담과정에서 한미공조 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그동안 6자회담의 전 과정에서 ‘촉진자’ 역할을 해온 우리 정부도 베이징 현지에서 바쁘게 움직이기 시작했다.

회담 수석대표인 김숙 본부장은 8일 열린 미국과 양자회담에 이어 9일 오전에는 회담 의장국인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과 만나 이번 회담의 의제를 확인하고 한 단계 진전을 이뤄내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어 오후 5시에는 지난 5월 30일 베이징에서 상견례를 겸해 만난 이후 두번째로 김계관 부상과 양자접촉을 갖고 이번 회담에 임하는 북측의 입장을 타진한다.

특히 우리 정부가 경제.에너지 지원 실무그룹회의의 의장을 맡고 있다는 점에서 북측의 조속한 지원 완료 요구에 대한 입장과 향후 계획 등을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남.북.미.중 4개국이 회담보다 이틀이나 일찍 베이징에 도착해 양자접촉을 갖고 있는 데 비해 러시아 수석대표인 알렉세이 보로다브킨 외무차관은 9일 오전 10시40분에 입국했고 일본측 수석대표인 사이키 아키다카(齊木昭隆)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10일 오후 1시30분 베이징에 들어온다.

일각에서는 일본이 북.일 양자회담을 통해 납치문제 재조사에 합의하는 등 양자현안에 일부 진전을 이루고 있지만 경제.에너지 지원에는 참여하지 않는 등 ‘책임’보다는 ‘권리’에만 집착해 한반도 비핵화를 지향하는 6자회담에서 너무 소극적인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