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태희 “정상회담 성사, 북한에 달려있다”

임태희 대통령실장은 1일 남북정상회담의 성사 가능성과 관련해 “어떻든 간에 (성사 여부는) 북한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임 실장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명박 대통령은) 북핵 6자회담을 위한 (남북)회담, 회담만을 위한 회담은 안 한다는 뜻을 이번 베트남 방문에서 확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종전처럼 성과가 없음을 짐작하면서도 (북한의)본질적 태도 변경이 없는데도 모양을 살리기 위한, 그런 회담을 위한 회담은 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이) 뭔가 변화에 대한 진정성을 보여줘야 한다”면서 “변화의 방향은 다 아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 실장의 이 같은 언급은 천안함 폭침에 대한 사과, 금강산 관광객 피살사건에 대한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 비핵화에 대한 가시적 조치 등 우리 정부가 그동안 요구해온 조치들을 북한이 먼저 이행해야 남북간 정상회담이 가능하다는 뜻으로 읽혀진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