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채정 의장 “미, 북에 핵포기 여건 만들어야”

임채정(林采正) 국회의장은 22일 북한 핵문제와 관련, “미국이 북한으로 하여금 핵을 포기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러시아를 공식방문중인 임 의장은 이날 오후(현지시각) 아시아태평양의회포럼(APPF) 정치안보 분과회의에서 ‘북핵문제와 동북아시아 평화증진 방안’을 주제로 행한 연설에서 “북핵 문제는 북한이 핵을 포기해야만 해결될 수 있는 문제이고 북한의 핵 카드는 현재까지는 억지용과 협상용의 두 가지 성격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정경환(鄭慶煥) 국회의장 공보수석이 전해왔다.

임 의장은 특히 “방코델타아시아(BDA) 회담과 6자회담의 성공을 통해 금년중 반드시 북한의 ‘핵 포기와 검증’, 미국의 ‘북한 안전보장 및 경제봉쇄 해제, 북미수교’란 대원칙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고 이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북핵문제가 해결되고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되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군사적 긴장 완화와 정치적 안정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철의 실크로드 연결, 에너지 자원의 개발 및 공유 등 동북아 각국에 막대한 평화이익을 안겨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APPF 총회에서 6자회담 참가국의 양보와 협력을 촉구하는 결의안 채택과 6자회담 참가국 의회협의체 구성의 필요성도 제기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