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채정, 닝푸쿠이와 `北미사일’ 의견교환

임채정(林采正) 국회의장은 11일 오후 국회에서 닝푸쿠이(寧賦魁) 주한 중국대사를 만나 북한의 미사일 발사사태와 관련해 의견을 교환했다.

임 의장은 이날 닝 대사를 통해 우방궈(吳邦國) 중국 전인대 상무위원장의 취임축하 인사를 전해듣고 감사의 뜻을 밝힌 뒤 “최근 한반도에 북한 미사일 문제를 둘러싸고 복잡한 일이 많은데 의견을 나눌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임 의장은 이어 비공개로 진행된 면담에서 우다웨이(武大偉) 중국 외교부 부부장의 방북 상황을 묻고 “북한이 미사일 발사로 무엇을 얻었는지 답답하다”며 “국제적으로 고립됐고, 문제국가로 낙인찍혔으며, 주변국에 군비팽창 기회를 제공했다”고 말했다고 정경환(鄭慶煥) 의장 공보수석이 전했다.

이에 닝 대사는 한반도 평화와 안보 유지, 6자회담 재개, 한반도 비핵화 실현 등 중국의 북한문제 관련 3대 원칙을 재확인하고 “중국은 일본이 추진하는 유엔 안보리 제재 방식의 해결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장을 역임한 임 의장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중국도 입장이 곤란하게 됐다”며 북한 문제와 관련한 중국측의 입장에 이해를 표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