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진강 수위 오후 6시께 최고조 이를 듯”

국토해양부는 북측의 황강댐 방류에 따른 수위 상승 속도가 점차 둔화하고 있으며 19일 오후 6시께 횡산수위국 수위가 최고조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북측이 전날 오후 11~12시께부터 황강댐의 수문을 열어 초당 500~1천㎥를 방류한 것으로 추정됨에 따라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횡산수위국 수위가 10분당 7~10㎝ 올라가 오후 3시 현재 4.96m에 달했으나 낮 12시 이후 10분당 2~4㎝로 수위 상승 속도가 둔화하고 있다는 것이다.


국토부는 이런 추세라면 오후 6시께 수위가 5.1m까지 상승할 것으로 보고, 오후 5시10분께 수위가 5m를 초과하면 추가 경보 방송을 하고 관련 기관에 상황을 전파할 예정이다.


아울러 오후 3시30분께부터 군남홍수조절지의 롤러게이트 수문 7개를 초당 1천200㎥를 내보낼 수 있게 1.5m 개방하고 이후 1천700㎥(2.5m)로 점차 확대할 예정이라고 국토부는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