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진강 수위 상승에도 경보시스템 ‘먹통’

북한의 갑작스런 댐 방류에 이어 발생한 임진강 야영객 실종 사고 피해가 커지는 데에는 ‘먹통’ 무인 자동 경보시스템도 한몫한 것으로 드러났다.

6일 수자원공사 임진강건설단에 따르면 수자원공사는 홍수 피해를 막기 위해 통제국 1곳과 삼곳.임진.단풍.북삼리 등 임진강 주변 4개 리에 경보국을 설치, 임진강 최북단 필승교 수위가 일정 기준을 초과하면 자동으로 안내방송을 하는 무인자동경보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무인자동경보시스템은 필승교 수위가 3m를 초과하면 경계경보, 5m를 넘으면 대피경보, 7m를 넘으면 중대피경보를 자동으로 안내방송하게 돼 있다.

그러나 이날 무인자동경보시스템은 필승교 수위가 3m를 넘어선지 4시간이 지난 오전 7시에야 작동했다.

이때는 야영객 5명이 강물이 급격히 불어나 더이상 구조를 기다리지 못하고 스스로 헤엄쳐 나오려다 급류에 휩쓸려 떠내려간 지 1시간이 지난 뒤였다.

임진강 필승교 수위는 최근 비가 오지 않아 2.30m 정도를 유지했으나 이날 오전 2시부터 급격히 불어나기 시작해 오전 3시 3.08m, 오후 4시 4.11m로 높아졌으며 오전 6시10분께는 최고 수위인 4.69m까지 높아졌다.

불과 4시간 만에 임진강 수위가 2배나 늘어난 것이다.

임진강건설단 관계자는 “정상적이라면 경계방송이 나가야 하지만 무인자동경보시스템이 작동하지 않았다”며 “현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천군도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임진강 주변에 안내방송시스템을 설치, 운영하고 있으나 안내방송은 임진강 수위가 최고조에 달한 오전 6시10분에야 이뤄졌다.

게다가 연천군청에는 당직자가 필승교 수위 변화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도록 CCTV 모니터까지 설치돼 있으나 사고 상황이 접수될 때까지 아무런 조치도 이뤄지지 않았다.

군(郡) 관계자는 “당직자가 좀 더 신경을 썼더라면 임진강 수위변화를 알 수 있었을 것”이라며 “주말인데다 야간이어서 적절한 조치가 이뤄지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6시 임진강에서는 북한의 예고 없는 댐 방류로 강물이 급격히 불어나면서 강가에서 텐트를 치고 잠을 자던 야영객 등 6명이 미처 대피하지 못하고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