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진강 수위상승 대응 군.관 협조도 ‘엉망’

북한의 댐 방류로 임진강 수위가 상승했지만 해당 기관의 유기적인 협조가 이뤄지지 않아 야영객 6명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되는 등 피해를 키운 것으로 드러났다.

6일 해당 기관에 따르면 임진강 수위 상승은 최북단 필승교를 지키는 군부대에 의해 최초 확인됐다.

이 부대는 이날 오전 3시10분께 필승교 수위가 1.20m라는 초병의 보고를 받은 뒤 스크린(물막이)을 개방했다. 필승교 스크린은 1m가 넘으면 개방한다.

그러나 이날 임진강의 수위 상승 상황은 이 부대의 지휘계통으로만 보고됐을 뿐 다른 부대나 해당 자치단체 등으로는 전파되지 않았다.

이 부대 관계자는 “임진강 수위가 상승해도 지휘계통으로만 보고하고 지자체나 민간에는 통보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임진강 인근에서 전술훈련을 하던 다른 부대도 물에 잠길 뻔했다.

이 부대는 이날 장병 50여명이 임진강변에서 숙영하고 있었으며 초병이 오전 5시15분께 물이 차오르는 것을 목격한 뒤에야 대피할 수 있었다. 하지만 전차 1대는 미처 옮기지 못했다.

훈련 중이었던 이 부대 관계자는 “상급 부대로부터 대피 명령을 받지 못했다”고 말해 부대 간에도 상황이 전파되지 않았음을 사실상 시인했다.

연천군 역시 신고를 받은 소방서가 상황을 알려준 뒤에야 임진강 수위가 상승한 것을 알게 됐다.

연천군은 그동안 임진강 수위를 관리했으나 홍수조절 댐인 군남댐 건설 공사가 시작되면서 수자원공사에 업무를 이관했다.

다만 임진강 수위 관측 지점에 폐쇄회로(CC)TV를 설치해 놓고 당직자가 청내에서 모니터로 감시하고 있으며 이날은 물이 불어나는 것을 발견하지 못했다.

연천군이 믿고 있었던 무인 자동경보시스템 역시 이날따라 먹통이었다.

수자원공사는 홍수 피해를 막기 위해 필승교 수위가 3m를 초과하면 자동으로 안내방송을 하는 무인 자동경보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지만 4시간 만인 오전 7시에야 작동했다.

수자원공사는 무인자동경보시스템이 작동하지 않은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천군 관계자는 “임진강뿐만 아니라 한탄강, 배수펌프장 등에 CCTV 15개를 설치해 놓고 모니터링하고 있으나 작은 화면으로 유심히 살펴보지 않으면 확인하기 어렵다”고 해명했다.

이들 기관은 평소 합동훈련 등을 통해 재난 대비 체계를 구축하고 있지만 정작 실제 상황에서 야영객 6명이 실종되는 사고는 막지 못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