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진강 떠내려온 北 주민 사체, 북측 회신 없어 ‘무연고’ 처리”

임진강
사진은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한강·임진강 하구 일대의 모습. /사진=연합

정부는 지난달 31일 경기 파주시 임진강에서 발견된 북한 주민 추정 사체와 관련, 인수 여부에 대한 북측의 회신이 없어 ‘무연고 사체 처리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우리 측이 지난 14일 개성 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파주 임진강 강하에서 발견된 북한 주민 추정 사체 인계 관련 대북 통지문을 보낸 데 대해 북측은 현재까지 회신이 없다”고 말했다.

정부는 사체 발견 이후 관계기관 합동조사를 진행하고, 해당 사체가 북한 주민으로 추정됨에 따라 북측에 사체 인수를 통지했다. 그러나 북측은 현재까지 이와 관련해 아무런 답변을 해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체 인계와 관련해 북측이 호응하고 나온 최근의 사례를 보면 북측은 우리 측의 대북 통지 후 통상 2~4일 안에 회신했다는 게 통일부 측 설명이다. 다만 이번 사례와 같이 공민증이 발견되지 않고 관련 유류품도 없는 경우에는 회신이 없었던 경우도 있었다고 통일부는 부연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지난 21일 사체를 내부 절차에 따라 처리할 수밖에 없다는 뜻을 북측에 통보하고, 해당 지자체인 파주시에 무연고 사체 처리 절차에 따라 조치토록 요청했다.

한편, 사체는 발견 당시 부패가 심한 상태였으며, 운동복으로 보이는 상의와 북한 인민군복으로 보이는 하의를 입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등 당국은 시신의 지문이 국내에 등록돼 있지 않은 점 등에 미뤄 시신이 떠내려왔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