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진강 군남댐 수위 돌연 급격 상승…“北 방류 가능성”

경기도 연천군 임진강 군남홍수조절댐 상류의 수위가 지난 16일 밤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급격히 상승한 것으로 뒤늦게 전해졌다. 이에 따라 북한의 댐 방류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18일 군남댐 관계자에 따르면, 군남댐에서 남쪽으로 10km 떨어진 필승교 횡산수위국 수위는 평소 30∼40cm를 유지했으나 16일 오후부터 서서히 높아져 오후 10시께 1.0m를 돌파한 뒤 17일 오전 1시 20분께 1.97m로 정점을 찍었다. 이후 수위는 점차 낮아졌다.

군남댐 수위도 16일 오전 7시 31.26m에서 오후 9시 31.75m, 오후 10시 32.03m, 오후 11시 32.30m로 높아진 뒤 17일 오전 1시에서 2시 사이 32.71m까지 올라갔다. 이에 따라 임진강 건설단은 17일 오전 1시께부터 수문을 열고 초당 500t의 물을 방류했다.

군남댐 관계자는 이날 데일리NK에 “북한 댐 수위 정보를 정확히 알 수 없다”면서도 “16일 밤부터 17일 새벽까지 급격히 높아진 것으로 봐서 (북한이) 방류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연천군청과 군부대, 소방서, 연천 어촌계 등 유관기관에 통보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도록 했다”면서 “현재까지 파악된 인명피해는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일각에선 북한 측이 수공(水攻)의 효과를 시험하고 우리 측 대비 태세를 떠보기 위해 무단 방류를 시도했을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실제로 군남댐이 조성 중이던 2009년 9월 6일에도 북측의 무단 방류로 야영객을 비롯해 모두 6명이 숨진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