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진강 군남댐, 北 황강댐 대응 가능할까

예고 없는 북한의 댐 방류로 임진강 야영객 등 6명이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남한에서 임진강 본류에 건설되는 유일한 댐인 군남댐이 북한 황강댐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7일 한국수자원공사에 따르면 임진강 하류 홍수조절을 위해 2006년 9월 3천235억원을 들여 경기도 연천군 군남면에 높이 26m, 길이 658m, 총저수용량 7천만t 규모의 군남댐을 건설 중에 있다.

군남댐은 당초 2012년 12월 완공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북한이 지난해 10월 군남댐에서 57㎞ 상류에 위치한 황강댐에 담수를 시작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지난해 상반기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공사기간을 1년 6개월 앞당겨 내년 6월 완공하기로 일정을 조정했다.

현재 군남댐은 본댐 콘크리트 타설 및 수문 공사 등을 진행 중으로 전체 공정률이 70%에 이르고 있어 내년 6월 준공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수자원공사는 전망했다.

문제는 이번처럼 북한이 사전 통보없이 일방적으로 댐을 방류할 경우 군남댐이 임진강 하류 홍수 피해를 막을 수 있을까 하는 점이다.

이에 대해 수자원공사 측은 명확한 답변을 하지 못하고 있다.

북한 황강댐에 대한 정보가 너무나 제한적이고 부족하기 때문이다.

황강댐은 북한이 군사분계선에서 북쪽으로 약 42.3㎞ 떨어진 임진강 본류에 발전과 용수공급 등 목적으로 건설한 댐으로 2002년 착공됐으며 2007년께 완공됐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저수량은 높이 34m, 길이 880m 규모로 2001년 3월 완공된 임진강 유역의 또 다른 북한 댐 ‘4월5일댐(저수량 3천500만t)’의 약 10배 규모인 총저수량 3억∼4억t 규모일 것으로 국내에 알려져 있을 뿐이다.

수자원공사 관계자는 “황강댐에 대한 정보가 부족한 상황에서 군남댐이 적절히 대응할 수 있다라는 식의 답변은 하기 어렵다”며 “다만 군남댐이 100년 빈도 홍수(48시간 동안 강수량 388㎜)에 대처할 수 있도록 설계돼 있어 어느 정도 대응은 가능하다”고 말했다.

임진강 수계에 48시간 동안 388㎜의 폭우가 쏟아져도 하류에 홍수피해를 주지 않을 정도인 초당 1만1천800t의 물을 방류할 수 있어 큰 변수만 없다면 얼마든지 대응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또 “군남댐의 건설 목적은 임진강 하류 지역의 홍수 피해 방지와 북한의 댐 건설로 불규칙한 물 흐름에 대처하기 위한 것”이라며 대응능력을 갖추고 있음을 설명했다.

그는 이어 “공사기간을 1년 6개월 단축한 상황에서 더 공기를 앞당기긴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또 홍수기가 이미 지난 상황에서 공기를 좀 더 단축하는 것은 큰 의미가 없다”고 덧붙였다.

지난 6일 새벽 북한이 사전 통보 없이 댐을 방류해 임진강 강물이 불어나면서 야영객 등 6명이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으며 이 가운데 7일 오후 3시 현재 3구의 시신이 인양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