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한총련 새집 짓고 거듭나야”

열린우리당의 대표적 386세대 의원중 한명인 임종석(任鍾晳) 의원은 12일 서울대의 탈퇴선언을 계기로 논란을 빚고 있는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한총련)의 활동노선과 관련, “중요한 것은 학생대중이고 국민들의 지지와 사랑”이라며 “그것을 다시 얻을 수 있다면 얼마든지 새 집을 지어서 거듭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밝혔다.

한총련의 전신인 전대협 3기 의장을 지낸 임 의원은 이날 오후 KBS 1라디오 ’박에스더입니다’에 출연, 한총련의 발전적 해체에 관한 견해를 묻는 사회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임 의원은 이어 “한총련이 그동안 변해야 할 지점에서 변화하지 못하고 대학생들의 다양한 이해나 요구를 담지 못해 선택을 받지 못하는 것이라면 그것은 학생운동 스스로 반성하고 재검토해야 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임 의원은 향후 학생운동의 활동방향과 관련, “최근 중산층이 무너지고 양극화가 확대되는 속도가 빨라서 봉사의 손길과 따뜻한 나눔의 손길을 필요로 한다”며 “ 학생운동이 적극적으로 자원봉사 활동을 개발하고 참여한다면 국민들의 신뢰를 다시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