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수경, 탈북 대학생에 ‘변절자 입닥치고 살아라’ 폭언”

‘통일의 꽃’으로 불렸던 임수경 민주통합당 의원이 술자리에서 만난 탈북 대학생에게 욕설과 함께 폭언을 던진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탈북자 출신으로 한국외국어대학에 재학 중인 백요셉(28. 북한인권탈북청년연합 홍보국장)씨에 따르면 임 의원은 1일 종로 인근에 있는 식당에서 백 씨에게 “근본도 없는 탈북자XX들아 대한민국 왔으면 입 닥치고 조용히 살아. 개념 없는 탈북자 XX들이 어디 대한민국 국회의원한테 개기는거야??”라며 폭언을 쏟았다.


백 씨는 당시 식당에서 임 의원을 발견하고 대학 선배이자 한 시사 프로그램에 같이 출연했던 인연이 생각 나 사진 촬영을 제의했다고 한다. 임 의원도 이를 흔쾌히 받아들여 사진 촬영을 했지만 이후 동석한 보좌진들이 사진을 삭제하는 과정에서 백 씨가 탈북자라는 사실이 드러났고 술에 취한 임 위원이 위와 같은 욕설을 퍼부었다고 한다.


임 의원은 이 외에도 “너 그 하태경 하고 북한인권인지 뭔지 하는 이상한 짓 하고 있다지? 아~ 하태경 그 변절자 XX 내 손으로 죽여버릴꺼야”라고 말하는 등 동료 의원인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에 대해서도 원색적으로 비난했다고 한다. 하 의원을 ‘변절자’로 표현한 것은 하 의원이 과거 문익환 목사 등과 함께 통일운동에 몸 담았다가 북한인권운동으로 방향을 전환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백 씨는 3일 새벽 당시 상황을 정리한 글을 페이스북에 게재했고 SNS 사이트를 통해 임 씨의 발언이 전파되면서 비난 여론 또한 높아지고 있다. 그는 조만간 임 의원의 발언을 녹취한 파일도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임 의원은 자신의 발언에 대한 논란이 확산되자 3일 오전 트위터를 통해 “신입 보좌관 면접자리에서 보좌관에게 총살 운운한 학생을 꾸짖은 것이 전체 탈북자 문제로 비화되었군요”라고 해명했다. 이어 “하태경 의원과는 방식이 다를 뿐 탈북주민들이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대한민국에 정착하도록 노력하는 측면에서는 관심사가 같습니다. 정책으로 일하게 해주세요”라고 했다.


임 의원은 1989년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 대표로 무단 방북해 평양에서 열린 세계학생운동축전에 참석한 이후 ‘통일의 꽃’이라고 불렸었다. 19대 총선에서 민주통합당 비례대표 21번으로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다음은 백 씨가 3일 새벽 페이스북에 게재한 글의 전문.>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