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수경 ‘탈북자 폭언’ 파문확산…새누리 “사퇴해야”

임수경 민주통합당 의원의 탈북자 비하 발언에 대한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특히 새누리당과 탈북자 단체들은 민주당 차원에서의 사과와 해명 등을 요구했다.


새누리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임수경 의원이 탈북 대학생과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에 퍼부은 폭언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탈북자 전체에 대한 모독이다”면서 “북한 3대 독재체제의 억압에서 벗어나기 위해 사선을 넘어온 탈북자들이 원하는 것은 자유와 인간다운 삶”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의원직을 내세워 국민을 협박하고 폭언을 가한 것은 개인의 인격 문제를 넘어 국회의원 자질의 문제”라면서 “임 의원 개인의 사과로 마무리 될 수 없는 일이며, 임 의원을 공천한 민주통합당은 이번 일에 대해 공식 사과하고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탈북자가 변절자라는 왜곡된 인식을 가진 임 의원이 과연 국회의 임무를 올바로 수행할 수 있을까? 의문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정우택 새누리당 최고위원도 이날 “통합진보당 종북 주사파 문제도 심각하지만, 민주당 종북 세력에 대해서도 우려의 시각을 금할 수 없다”며 “그런 세력이 민주당에 있다는 게 드러난 이상, 도의적,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비례대표 국회의원으로 자격이 안되는 인물을 선정한 것 자체가 문제가 있었다”며 민주당이 임 의원에 대해 통진당 문제 의원들과 같은 선상에서 처리할 것을 주문해, 사실상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탈북자 출신 조명철 새누리당 의원도 성명을 내고 “국민을 대변한다는 국회의원으로서 있을 수 없는 발언”이라면서 “전 세계가 규탄하는 김씨 왕조의 폭정에 항거해 탈출한 사람을 배신자라고 한 것은 그 어떤 변명으로도 용납될 수 없는 인권유린이고 국민 모독행위”라고 비판했다.


북한민주화위원회와 북한인권탈북청년연합 등 탈북자 단체들은 이날 민주당의 공개 사과를 요구하는 기자회견과 항의 집회를 열 예정이다. 이들은 임 의원이 탈북자를 비하한 발언으로 보고 집단행동에 나서기로 했다.


그러나 민주당 박지원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임 의원의 발언과 관련 “당으로서 조치할 것은 없다”고 밝혔다.


박 원내 대표는 이날 민주당 국회의원 워크샵에 앞서 기자실과 만나 “오늘 아침 몇 분의 기자들이 당으로서 조치를 할 것인지 질문을 해왔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어떠했든 사과를 했고 해명을 했다. 본인 스스로도 공인으로서 모든 언행에 신중을 기하겠다고 얘기했다”면서 “민주통합당 의원들이 잘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실수를 하지 않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