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남 “중국도 北 핵실험 강행 반대”

북한의 3차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한국과 중국은 북한의 핵도발에 반대하고 한반도에서 비핵화가 유지돼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중국을 방문하고 5일 귀국한 임성남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최근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한중간 유익한 협의를 가졌다”면서 “한반도의 비핵화가 유지돼야 하고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해서 안된다는 데 양국의 인식이 일치했다”고 밝혔다.


임 본부장은 “한중간 더 긴밀하고 깊이 있게 협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3차 핵실험에 대응하는 대북 추가제재 문제도 논의했는지를 묻는 질문에 “여러 가지 상황을 다 염두에 두고 협의를 가졌다”고 답했다.


중국은 북한의 핵실험이 한반도 안정을 해친다는 판단에 따라 다양한 경로와 수단을 통해 북한에 핵실험 반대 입장을 전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지난 4일 “한반도 비핵화 및 반도의 평화ㆍ안정 수호를 위해 힘쓸 것”이라면서 북한의 핵실험 저지를 위한 노력을 진행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중국은 북한의 3차 핵실험을 가정한 대북조치 논의에는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소식통은 “아직 하지도 않았는데 북한이 핵실험을 하면 무슨 벌을 주겠다고 하는 그런 분위기는 중국이 아니다”고 전했다.


우리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임 본부장은 지난 3일 중국을 방문해 4일 장즈쥔(張志軍) 중국 외교부 상무(수석)부부장, 중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한반도사무특별대표 등을 만나 북한ㆍ북핵문제를 협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