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남 “北, 안정적으로 관리되는 것으로 보여”

임성남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2일 “현재까지는 북한 내부가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과 말했다. 


6자회담 수석 대표인 임 본부장은 이날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 김정은 체제와 관련, 이같이 말한 뒤 “당분간은 예상치 못한 변화가 갑작스럽게 일어날 조짐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가 김정일 사망 이후 북한에 지속적으로 대화구축 메시지를 보내고 있지만 북한은 오히려 이명박 대통령의 실명까지 거론하며 강하게 비난하고 있는 것과 관련, 임 본부장은 “북한이 우리측 제의에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지만 대화를 위한 노력은 지속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은 2일 국방위원회 명의의 ‘공개질문장’을 통해 남북대화 재개의 조건으로 김정일 조문관련 사과까지 요구했다.


6자회담 재개와 관련해서 임 본부장은 “북한이 6자 회담에 복귀하고 비핵화 조치를 취하면 국제사회가 제공하는 경제지원과 관계 정상화 등의 혜택을 누릴 수 있다”며 북측이 현명한 선택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임 본부장은 이어 3월에 열리는 2차 핵안보정상회의에 북핵문제가 논의될 가능성이 있냐는 물음에 “핵안보 문제를 다루는 회의로 북핵문제를 정식의제로 상정하지 않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세계 주요국가 정상들이 참여하는 회의인 만큼 별도 계기로 당사국과 북핵문제에 대해 협의하는 것은 가능하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