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꺽정’ 작가 홍명희가 월북한 까닭은?

대하소설 ’임꺽정’으로 이름을 날린 벽초 홍명희(1888~1968년)가 월북한 까닭은 무엇일까?

작가 홍명희는 1948년 4월 평양에서 열린 남북한 제정당.사회단체 연석회의에 김구 선생 등과 함께 참석한 후 북한에 눌러앉아 같은해 9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탄생과 함께 부수상 자리에 오른 인물로 알려져 있지만, 북한에 남게 된 까닭은 제대로 전해지지 않고 있다.

1952년부터 1955년까지 북한 문화선전성 제1부상(차관)을 지내며 부수상이었던 홍 선생을 자주 만났다는 고려인 정상진씨는 2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홍 선생이 북한의 친일파 완전청산을 높이 사 북한에 남게 됐다는 취지의 말을 하는 것을 직접 들었다”고 밝혔다.

정씨는 “어느 날 홍 선생을 찾아가 북한에 남게 된 이유를 묻자 ’나에게는 공산주의자냐 민족주의자냐란 잣대보다는 애국자냐 친일분자냐란 잣대가 중요하다. 이승만은 대통령이 된 후 친일파를 끌어안고 춤췄다. 하지만 김일성은 친일파를 철저히 제거했다. 이승만은 일본과 싸운 적이 없지만 김일성은 일본과 싸웠다’라고 대답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홍 선생은 ’나는 공산주의를 모른다. 다만 공산주의자들이 한 일(친일파 숙청)은 지지한다’고 말하기도 했다”면서 “홍 선생은 조선노동당에 가입하지도 않은 채 무소속으로 지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1955년 소련파 숙청 이후 소련으로 돌아왔기 때문에 홍 선생이 그 뒤 북한 정권의 변화(김일성 독재화)에 대해 어떤 생각을 품게 됐는지 등에 대해선 모른다”고 말했다.

정씨는 특히 “양반지주 계급 출신인 홍 선생이 월북해 부수상에 올랐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이태준, 황철, 문예봉, 최승희, 김순남 등 남한의 많은 문화예술인들이 1948년부터 다음해까지 월북했다”면서 “홍 선생이 스스로 의도하지는 않았지만 결과적으로 많은 남한 문화예술인들의 월북을 초래했다는 점에서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홍 선생은 ’명예직’ 부수상 자리에 있으면서 산하 기관장들로부터 직접 보고를 받은 적이 없었으나 나는 홍 선생의 소설을 읽고 감명을 받아 정부 청사에 들어갈 적마다 그를 찾아 많은 담소를 나누곤 했다”면서 “홍 선생은 소설 ’임꺽정’을 완성하려 무척 애를 썼다”고 말했다.

한편 정씨는 1948년 4월 평양에서 열린 남북한 제정당.사회단체 연석회의때 홍 선생 등과 함께 기자회견을 연 김구 선생이 ’북한에 잔류할 생각이 없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북한의 친일파 청산은 칭찬할 수 있지만 남한 동포를 버릴 수는 없다”고 밝히는 모습을 직접 목격했다고 전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