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외상 “비핵 원칙.법률.조약에 근거 견지”

한국과 일본 외교장관은 5일 도쿄에서 회담을 갖고 북핵 6자회담이 실질적 진전을 이룰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유엔 사무총장 선출 이후 안전보장이사회 주요이사국 순방의 일환으로 일본을 찾은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부 장관은 이날 도쿄의 한 음식점에서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외상과 만났다.

반 장관은 유엔 안보리결의에 따른 충실한 대북(對北)제재의 이행과 함께 북한이 더 이상 상황을 악화시키지 않고 대화에 복귀할 수 있도록 환경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주일 한국대사관이 전했다.

아소 외상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일본의 ’핵 무장론’에 언급, 일본이 핵무기를 보유하지 않겠다는 방침은 ’원칙’(비핵 3원칙), ’법률’(원자력의 평화적 이용에 관한 법률), ’조약’(핵무기확산금지조약)에 근거해 견지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양국 장관은 동해에서의 원만한 해양질서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배타적경제수역(EEZ) 경계획정이 불가피하며 이를 위해 양국 외교당국이 해양과학조사에 관한 협력방안을 협의키로 했다.

반 장관은 ’사할린 한인’의 추가 영구귀국 사업과 관련된 일본의 더욱 적극적인 노력과 ’제2기 역사공동연구팀’의 연내 발족을 희망했다. 아소 외상은 가능한 범위 안에서 사할린 한인을 위한 현실적 지원방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또 ’제2기 역사공동연구’도 연내 출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반 장관은 자신의 유엔 사무총장 선출과 관련, 일본의 지지에 감사를 표명하면서 앞으로 북핵문제 해결 등 국제적 분쟁사안의 정직한 중재자로서 역할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교도통신은 반 장관이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의 협력을 요청받고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가능한 협력을 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아소 외상은 일본 정부는 반 장관의 임무 수행을 전면 지원하겠다고 화답했다.

반 장관은 6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면담하고 일본기자클럽에서 회견한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