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북핵 ‘안전의 위험’ 주장 죄지은 자의 불안심리”

북한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17일 “일본 반동들이 미국의 북침전쟁 책동에 편승해 반공화국(반북) 적대시정책에 매달린다면 역사의 준엄한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신문은 이날 기명논평을 통해 “가혹한 식민지 통치를 실시한 죄악의 과거가 있는 일본반동들이 우리 공화국의 전쟁억제력 강화조치(핵실험)에 대해 ’안전이 위험하게 됐다’고 떠드는 데에는 죄를 지은 자들의 불안심리가 반영돼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신문은 또 “일본반동들이 ’안전의 위험’에 대해 떠드는 것은 우리의 전쟁억제력 강화로 말미암아 재침야망을 실현할 수 없게 됐다는 아부재기(엄살을 부리며 발버둥질)이기도 하다”며 “온 겨레는 일본의 죄악을 거족적인 반일투쟁으로 반드시 결산하고야 말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도 이날 일제의 ’을사5조약’ 날조 101년을 맞아 게재한 논평에서 “우리 인민은 일본의 집요한 과거청산 회피, 반공화국(반북) 책동을 경멸한다”면서 “우리 인민은 일본이 우리나라에 끼친 모든 죄악에 대한 대가를 반드시 받아내고야 말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