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北기지 공격론에 북 “日 전영토 타격”

북한의 ‘2차 핵실험’ 이후 일본에서 제기되고 있는 ‘적(敵·북한)기지 공격론’에 대해 북한 노동신문은 29일 ‘재침행동’이라고 규정하고 “재침전쟁을 일으킨다면 천백배의 보복의 불벼락을 안길 만반의 군사적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장송곡을 불러오는 무모한 적기지 공격론’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일본 반동들은 그 어떤 방법으로든지 해외 침략전쟁의 불을 기어코 지피려 하고 있다”며 “그들은 우리의 미사일 발사기지에 대한 공습을 그 불씨로 삼으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이 재침전쟁을 도발한다면 종심(경도상 국토면적 넓이)이 깊지 못한 일본의 전 영토가 보복 타격권에서 벗어날 수 없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5일 북한이 핵실험을 감행하자 여당인 자민당 내에서는 대응조치로 북한 기지 공격능력을 보유하는 군사작전을 ‘새 방위계획 대강’에 포함해야 한다는 주장이 대두됐다.

나가타니 겐(中谷元) 당 안전보장조사회장(전 방위청 장관)은 26일 “앉아서 죽기를 기다리지 말고 (타격) 능력을 갖추는 것이 억지력”이라고 주장했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도 4월 21일 로켓발사의 대응조치로 “적기지 공격 능력 보유에 대해 논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바 있다.

자민당 내에서 이같은 주장이 계속되자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총리도 28일 검토 입장을 밝히면서 “법리적으로는 헌법이 인정하는 자위의 범위에 포함돼, 가능하다는 것은 변함이 없다”며 ‘적기지 공격론’을 옹호했다.

북한이 노동당 기관지를 통해 일본의 ‘적기지 공격론’에 대해 ‘보복 타격’을 언급한 것은 군사적 위기의식을 고조시켜 내부 결속을 다지면서 동시에 일본 국민의 전쟁에 대한 ‘불안 심리’도 가중시키기 위한 대내외 선전 전략으로 읽혀진다.

우리 정부의 PSI(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에 대한 군사적 타격 가능성 언급이나 유엔의 대북제재에 대한 ‘핵전쟁 위협’(민주조선)과 같은 맥락이다.

한편 핵실험 직후 북한은 각종 대내외 매체를 동원해 핵실험 성공을 경축하고, 군중대회를 개최해 내부 결속을 다지고 있다.

핵실험 직후 조선중앙방송을 통해 연일 전투적인 화면과 노래를 내보내며 주민들의 결속을 다지고 있고, 2006년 1차 핵실험 때 11일 만에 군중대회를 개최했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핵실험 바로 다음 날인 26일 군중대회를 개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