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심회 핵심 조직원 최소 2명 더 있다”

공안당국은 일심회 총책인 장민호(44.미국명 마이클 장)씨와 직접 접촉해 지령을 받거나 보고하는 1차 하부조직원이 정치ㆍ군사 담당자를 포함해 최소 2명 이상 더 존재한다는 정황을 잡고 수사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장씨는 또 경제분야의 정보 수집 역할을 전담시킬 모 대학 82학번 졸업자를 일심회의 핵심 조직원으로 포섭하려 한 단서도 국정원과 검찰에 포착됐다.

10일 공안당국에 따르면 장씨가 일심회 조직원으로 포섭해 각종 지시를 내리거나 보고받는 1차 하부조직원 명단에 이달 8일 일괄기소된 이진강ㆍ손정목ㆍ이정훈씨 외에도 정치ㆍ군사 부문을 담당한 A씨와 특정 정당 당직자 명단 등을 장씨에게 꾸준히 넘긴 B씨가 포함돼 있다.

1차 하부조직원들과 함께 구속기소된 최기영씨는 손씨의 하부조직원이어서 장씨로부터 직접 지령을 받지 않았으며 각종 정보 보고 문건도 손씨를 통해서만 건넨 것으로 파악돼 있다.

A씨는 장씨의 주선으로 2004년 7월 중순께 중국 베이징 동욱화원에서 북한공작원을 만나 지령을 받았으며 지난해 상반기에는 2차례에 걸쳐 국내ㆍ외 정치ㆍ군사 부문 등의 정세 전망 등의 보고를 장씨에게 제출한 것으로 공안당국은 판단하고 있다.

A씨는 작년 초 “미국 부시 정권이 6자 회담을 통해 국제적인 압력을 넣음으로써 북한의 선 핵폐기를 관철, 무장해제를 유도하려 한다”, “열린우리당은 재야 입당파, 중도파, 친노 직계그룹, 오랜 정치생활을 한 정상배 등으로 구분된다”, “한나라당은 과거사 청산 및 국보법 폐지 등을 둘러싸고 소장과 중진 등이 간극을 메우기 어려운 양극화로 가고 있다”고 장씨에게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동향과 관련해서는 “육사 출신도 전통적으로 홀수 기수가 우대받고 짝수 기수는 홀대받는 내부 갈등과 마이너리티 출신 육참총장의 마이너리티 출신 후배 봐주기 등이 중첩된 데다 인사 비리 투서 발생으로 군 검찰의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보고했다.

“군 검찰의 수사는 총체적으로 기득권을 누려왔던 친일친미 사대세력들의 고리들이 정치권력, 의회권력, 군대권력 등에서 바뀌어 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의미가 있다. 사법권력과 언론권력에서만 변화가 있으면 상층부의 친일친미 사대세력의 주류사회가 붕괴될 것이다”라는 내용도 장씨에게 전달했다.

육군이 2004년 장성진급 인사를 단행한 지 한 달여만인 11월 군 검찰이 인사비리 의혹을 내세워 육군본부를 전격 압수수색한 것을 계기로 대북화해정책을 반대한 대북 강경파인 남재준(육사 25기) 당시 육군참모총장을 비롯한 군 수뇌부의 영향력이 급격히 퇴조했다고 분석했던 것이다.

장씨는 이 보고 내용을 토대로 미국의 6자 회담 참여 전망, 각 정당 및 군사 동향, 독도 문제 관련 주변국 움직임, 남북 관계 전망 등의 내용이 담긴 문건을 작성해 북한에 보냈다고 공안당국이 전했다.

공안당국은 또 B씨의 경우 수차례에 걸쳐 장씨를 만나 특정 정당의 당직자 명단, 지구당별 간부 명단, 지역별 중앙대의원 명단, 지역조직 등 수백여 명의 연락처, 주소, 성향 등의 내용이 자세히 담긴 자료를 건넨 점에 비춰 보고 대상 정당에서 일했던 인물인 것으로 추정하고 신원을 캐고 있다.

장씨는 이와 함께 손씨 등에게 `백두회’, `선군정치동지회’ 등 하부조직의 결성을 독려하는 동시에 일심회 조직원 확충에도 나서 지난해 6월께에는 이정훈씨와 함께 경제 분야를 맡을 새 인물을 포섭하는 문제를 심도있게 논의했다는 정황도 포착됐다.

이정훈씨가 민족해방(NL) 계열의 지하서클에서 활동한 모 대학 82학번인 C씨를 수차례 접촉해 일심회 활동 동참 및 북한 공작원 접촉 의사를 타진한 뒤 긍정적인 답변을 듣고 장씨에게 보고했으며 장씨는 `경제사업 전담 조직원’으로 C씨를 포섭하거나 북한공작원을 접선토록 추진하는 문제 등을 이메일을 통해 북한측에 물어봤다는 것이다.

공안당국은 장씨가 기존 조직원인 이진강(시민단체 담당)ㆍ손정목(민노당 중앙당 담당)ㆍ이정훈(민노당 서울시당 담당)ㆍA(정치ㆍ군사 담당)ㆍB(정당 담당)씨 외에 C(경제 담당)씨까지 핵심 조직원으로 끌어들임으로써 역할 분담을 통해 각 분야에 대한 지령 하달 및 정보 보고 라인을 완성하려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