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심회 사건’ 변호인 접견불허 취소”

북한의 지령을 받아 남한 내 기밀을 수집해 보고했다는 ‘일심회’ 사건 관련자들의 현직 변호인이 검찰의 피의자 접견 불허 처분에 반발해 낸 준항고가 받아들여졌다.

서울중앙지법 형사부 이효제 판사는 김 모 변호사가 검찰의 피의자 접견 불허 처분에 반발해 제기한 준항고 2건을 모두 받아들여 검찰의 접견 불허 처분을 취소하라고 결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