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심회 `그들만의 은어’로 몰래 교신

체포→급성장염, 활동중단→입원치료

“경기가 좋지 않은데 민회사와 연회사에서 수출을 더욱 늘리도록 힘써야 할 것이다.”

언뜻 보면 사업가들이 주고받은 업무 관련 지시를 연상시키는 위 문장은 사실 “민주노동당과 시민단체에서 반미투쟁을 더욱 늘리도록 힘써달라”는 뜻을 담은 북한의 지령이다.

일심회원들은 자신들의 대북 보고 활동이 발각되지 않도록 이메일로 교신할 때는 철저하게 은어를 사용했다고 검찰은 전했다.

보고문에서 민주노동당을 `민회사’로, 열린우리당을 `우회사’로, 한나라당은 `나회사’로 표기했고 북한 조선노동당을 `우리당’으로 쓰는 식이다.

장씨는 `좌파세력’은 `좌회사’, 통일전선체는 `통회사’등으로 표현했으며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은 `사장님’으로 불렀고 일심회원끼리 서로 부를 때도 `최사장’, `장사장’ 등으로 불렀다.

반미투쟁은 `수출’로, 접선을 `생일파티’로, 활동중지를 `입원치료’로, 체포를 `급성장염’ 등으로 바꿔 사용한 것도 주목된다.

간첩들이 은어로 교신하는 일은 흔한 일이다. 이날 징역 10년이 선고된 직파간첩 정경학씨의 경우 `조국’은 `East Place(동쪽), `남조선’은 `NamKyong'(남경), `중국’은 `Second-hand market(중고시장)’, `라오스’는 `Noodle factory(국수공장)’, `홍콩’은 `Red Flower Garden(홍초가든)’으로 불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