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해안서 김일성 배지 단 남성시신 발견

동해에 접한 일본 니가타(新潟)현 해안에서 가슴에 김일성 배지를 단 남성의 시신이 발견됐다.

28일 일본 현지 언론에 따르면 27일 오후 3시30분께 니가타현 이토가와시(絲魚川) 도우미(田海) 해안에서 산책중이던 70대 주민이 이 시신을 발견해 당국에 신고했다.

이 남성이 입은 옷의 왼쪽 가슴 부분에는 김일성과 김정일의 얼굴이 그려진 배지가 달려있었다.

현지 경찰은 시신의 키는 150㎝ 정도로, 나이는 불확실하다고 밝혔다. 눈에 띄는 외상은 없었고, 얼굴 일부는 이미 백골 상태로 변해 사망한 지 몇 달 정도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 시신은 회색 작업복 위에 전신을 덮는 형태의 주황색 선박용 구명의를 입고 있었다. 작업복 주머니에서 미국 달러화 지폐 5장(합계 290달러)이 들어 있었고 다른 소지품은 없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