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유엔 北인권결의안 환영

일본은 17일 유엔 총회 제3위원회에서 ’북한 인권상황에 대한 결의안’이 가결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 관방장관은 18일 기자회견에서 “일본은 그것(북한 결의안)을 지원한 국가 중 하나이므로 결의안 가결은 납북 일본인 문제 해결을 도울 수 있는 커다란 진전”이라고 말했다.

아베 장관은 결의안 채택은 “납치 문제가 일본의 문제로서뿐 아니라 국제사회가 함께 해결해야 할 공통적인 문제로 인식됐다”는 점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 외상은 별도의 기자회견에서 북한 결의안 가결로 북한에 인권 상황을 개선하도록 “압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