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유엔인권이사회에 납북자 문제 해결 촉구

일본 정부는 19일 개막된 제1차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납북 일본인 문제를 적극적으로 제기할 방침임을 분명히했다.

야마나카 아키코 일본 외무성 정무관(정무차관)은 이날 기조연설에서 새로 출범한 유엔인권이사회가 의미를 가질 지 여부는 중대한 인권 침해 사례를 해결하는데 달려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중대한 인권 침해 사례의 하나로 북한이 일본인을 납치한 사실을 인정했다는 점을 지목하면서 납북 일본인 문제는 아직도 미해결 상태일 뿐만 아니라, 일본 외의 다른 나라들에고 적용되는 국제적 성격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야마나카 정무관은 “일본 정부는 문제의 해결을 위한 국제적 공조라는 측면에서 문제를 적극적으로 제기할 방침”이라고 말하고 그 일환으로 유엔인권이사회가 조속히 ’강제 실종에 관한 국제협약’을 채택하는 것을 적극 지지한다고 말했다.

야마나카 정무관은 이에 덧붙여 일본은 유엔 인권이사회가 국제사회의 기대에 부응, 가능한 한 조속히 구체적 결과를 창출하기를 강력히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이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인권과 민주주의를 전폭적으로 존중하는,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함으로써 새로운 국제관계를 조성하고 대화를 통해 심각한 인권문제를 해결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인권이사회에 참석한 주제네바 북한 대표부 관계자는 반론을 제기할 움직임을 보였으나 각국 대표들의 연설이 길어지는 바람에 기회를 얻지 못했다.

한편 주제네바 북한 대표부측은 반기문 한국 외교통상부 장관이 이날 기조연설에서 북한 인권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에 공감하며 국제사회와 인권 관련 대화를 가질 것을 촉구한 데 대해 섭섭하다고 말했으나 예민한 반응은 보이지 않았다./제네바=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