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언론 “6자회담 파행은 미국 오산 탓”

제6차 북핵 6자회담이 방코델타아시아(BDA) 북한자금 송금 지연 문제로 파행끝에 휴회된데 대해 일본 언론은 23일 일제히 “미국측 오산의 결과다”, “미국의 대북 화해정책 의 한계를 보여줬다”고 지적하고 나섰다.

BDA 북한 자금 동결 방침으로 인해 북한과 미국과의 관계가 급속도로 진전되는 양상을 보이는데 대한 일본측의 고립화 우려를 그대로 반영하고 있는 것이다.

이번 사태가 미국의 대북 협상 정책 비판론에 힘을 실어 줘 북핵문제가 더욱 난항에 빠질 가능성을 우려하면서도 미국의 대화노선에 한계를 드러냈다는 점을 부각시키는데 치중하는 등 ’미묘한’ 분위기도 감지됐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은 “미국이 북한의 자세를 잘못 파악해 결과적으로 토론 거부의 구실을 준 측면도 없지 않다”며 “이는 6자회담의 유인책이었던 대북한 양보정책이 ’역공’을 당한 것이다. 온건노선으로 전환한 조지 부시 미국 정권의 대북정책 한계가 노정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신문은 이번 파행이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의 대북 융화정책에 불만을 품고 있는 미국내 강경파에 힘을 실어주는 결과가 돼 향후 북핵폐기 일정에도 영향을 줄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아사히(朝日)신문도 “이번 회담은 힐 차관보에게는 오산의 연속이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북한과의 대화에 반발해 왔던 존 볼턴 전 유엔대사 등 대북강경파가 힐 차관보에 대한 비판을 강화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도 BDA 자금이관 문제가 최후까지 장애물이 됐다면서 미국의 대화노선이 다시 논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산케이(産經)신문은 “미국이 동결자금의 전면반환에 응하는 등 대폭 양보했음에도 핵문제에 관한 실질협의에 들어가지 못했다”며 “북한이 합의이행을 지연하는 사태가 계속된다면 미국 정부내에서 협상 재검토론이 제기될 수도 있다”고 북한을 겨냥했다./연합

소셜공유